전체메뉴
박원순 “2주간 ‘잠시 멈춤’ 해달라…사회적 이익 더 클 것”
더보기

박원순 “2주간 ‘잠시 멈춤’ 해달라…사회적 이익 더 클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2 13:21수정 2020-03-02 1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간의 ‘잠시 멈춤’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사태가 중차대한 고비를 맞이하고 있다. 잠복기가 2주를 감안할 때 이론적으로 개개인이 완벽한 자가격리를 하면 감염은 완벽히 차단 가능하다”며 “그러나 강력한 통제방식은 민주사회에서 가능하지도 않고 해서도 안 될 것”이라며 자발적 참여를 촉구했다.

그는 “시민들과 잠시 멈춤을 강력하게 실천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의 속도를 획기적으로 늦추기 위한 것으로, 평상시처럼 활동해서 얻는 이익보다 잠시 멈춤을 통해 얻게 될 일상 회복 속도와 사회적 이익이 몇 십 배 더 클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주간의 잠시 멈춤 실천수칙으로 △외출 자제, 모임 연기 등 타인과의 만남 자제 △전화·인터넷·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소통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로 개인 위생수칙 지키기 등을 제안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장 멈췄을 때 생길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서라도 적극 지원하겠다”며 “5000억 원 규모로 지원되고 있는 긴급자금을 추가확대하고 낮은 신용등급으로 금융지원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규지원을 검토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시는 △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긴급 복지지원체계 강화 △서울형 긴급복지와 입원·자가격리자에 대한 생활비 지원 △독거어르신 2만9600명 건강 확인과 긴급 돌봄 실시 △급식비 추가 지원 및 서울시 재택근무직원 범위 확대 등도 추진한다.


박 시장은 “서울시만으로는 안 된다. 정부와 다른 지자체의 공조체계 구축으로 동시적·전국적 시행을 추진토록 하겠다”며 “전국이 동시에 시행해야 극대화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