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영진 “코로나 사태 해결, 대통령 긴급명령권 요청”
더보기

권영진 “코로나 사태 해결, 대통령 긴급명령권 요청”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2 10:45수정 2020-03-02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통령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공공·대기업 연수원 등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3000실 이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권 시장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방역대책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변경된 방역대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국가가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인력·물자를 총동원하는 것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국가가 동원할 수 있는 가용자원을 모두 활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해달라”며 “이들 시설에 배치될 의료 인력 확보를 위해, 의료인에 대한 총동원령을 내려서라도 필요한 인력을 조기에 확보해달라”고 부탁했다.


권 시장은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를 언급하며 “국립중앙의료원 재난응급상황실이 실질적인 권한을 가지고 중증환자의 신속한 전환이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어 “그동안 대구를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광주·경북·경남·대전 등 병상을 허락해 주신 지자체와 국민들께 거듭 감사드린다”며 “대구의 위기가 극복될 때까지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확보에 전국 시·도민들께서도 함께 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재차 호소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