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선전매체 “전세계적 남조선 기피현상…손가락질 벌레 취급”
더보기

北 선전매체 “전세계적 남조선 기피현상…손가락질 벌레 취급”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3-02 09:14수정 2020-03-03 0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선전매체가 2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세계적으로 남조선에 대한 기피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전 세계적으로 남조선 기피현상 확대, 어디 가나 야유 조소 대상으로 취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이 매체는 “여러 나라들에서 현지 주민들이 남조선 관광객들을 ‘코로나!’, ‘코로나!’ 하며 놀려주거나 손가락질을 하면서 당장 떠나라고 압박하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으며 벌레 취급까지 하고 있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남조선에서 유학하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은 방독마스크나 방호복, 보호안경, 비옷, 비닐장갑 등으로 중무장하고 거리에 나섬으로써 남조선 사회에 대한 불신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며 과장된 내용도 덧붙였다.

주요기사

매체는 “지난 2월 27일 현재 세계적으로 62개의 나라와 지역들이 남조선 사람들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했으며 앞으로 그 수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며 남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전날(1일) 기준으로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한 지역은 81곳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