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온국민 ‘자발적 격리’, 외출땐 ‘사회적 거리’
더보기

온국민 ‘자발적 격리’, 외출땐 ‘사회적 거리’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 위은지 기자 , 사지원 기자 입력 2020-03-02 03:00수정 2020-03-02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결정적 2주, 접촉회피 지켜 코로나 잡자]
환자 회복-전파 차단 위해 총력전… 재택근무-화상회의로 외출 피하고
불가피한 모임땐 지그재그로 앉기… 9일로 늦춘 개학, 한주 더 연기를
앞으로 2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막기 위해 전문가들이 제시한 결정적 시간이다. 대구경북만 막아서는 이미 전국으로 스며든 코로나19를 완벽히 차단할 수 없다. 환자와 접촉자 격리만으로는 역부족이다. 이제 온 국민의 ‘자발적 격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자발적 격리란 시민들이 최대한 집에 머물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경우에는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 접촉을 줄이자는 뜻이다.

1일 보건당국과 의료전문단체에 따르면 코로나19는 대개 감염 후 3∼5일에 증상이 나타나고 이후 2, 3일이 지나면 폐렴이 생길 수 있다. 전문가들은 2주 정도 시간을 가지면 현재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이 이뤄지는 동시에 잠복기에 있는 이른바 ‘그림자 감염원’의 전파를 막을 수 있다고 본다.

이를 바탕으로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 연기가 시작되는 2일을 기점으로 앞으로 2주간 최대한 많은 시민이 자발적 격리를 생활화해야 코로나19를 잡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코로나19 급증세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1일 신규 확진자 수가 전일 대비 줄어든 것도 국민 행동의 적기로 꼽힌다. 전파 속도를 늦추면 과부하가 걸린 의료시스템이 정상화하면서 코로나19 감소의 선순환 구조로 접어들 수 있다. 지금처럼 환자가 급증하면 의료시스템 자체가 무너져 전국 확산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의료계뿐만 아니라 교육계에서도 2일에서 9일로 연기된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을 일주일 더 늦춰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동아일보는 의협과 대한병원협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재난의학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의 조언을 바탕으로 ‘결정적 2주’ 동안 지켜야 할 자발적 격리 수칙을 마련했다. 최대한 집에 머물면서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기본. 집에 머물 때는 상비약을 구비하고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전화 상담이 가능한 병원 명단을 파악해둬야 한다. 불가피하게 외출을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기업들은 시민들이 최대한 집에 머물 수 있도록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회의 등 어쩔 수없이 여러 명이 모여야 한다면 가급적 마주 앉기보다 ‘지그재그’가 낫다.

관련기사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위은지·사지원 기자

#코로나19#결정적 2주#자발적 격리#사회적 거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