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北에 보건분야 협력 제안 “사람-가축 감염병 확산에 함께 대응”
더보기

文대통령, 北에 보건분야 협력 제안 “사람-가축 감염병 확산에 함께 대응”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02 03:00수정 2020-03-02 0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3·1절 기념식서 단합 강조 “코로나 이겨내고 경제 되살릴 것”
北에 방역물자 지원 가능성도… 홍범도 장군 유해 국내봉환 밝혀
文대통령 “3·1운동 때처럼 코로나 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들고 3·1절 노래를 부르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국가적 위기와 재난을 맞이할 때마다 3·1독립운동의 정신을 되살려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이기고 우리 경제를 더욱 활기차게 되살려 낼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안으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북한에 보건 분야 공동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코로나19는 잠시 우리의 삶을 위협할 수 있지만 우리의 단합과 희망을 꺾을 수는 없다”며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고, 위축된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했다. 마스크 대란과 병상 부족, 중국인 입국 금지를 둘러싼 정부 늑장 대응에 대한 비판 속에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드러낸 것.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과도 보건 분야의 공동 협력을 바란다”며 “사람과 가축의 감염병 확산에 남북이 함께 대응하고 접경지역의 재해 재난과 한반도의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처할 때 우리 겨레의 삶이 보다 안전해질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북한에 방역 물자 지원 가능성을 내비치며 남북 협력 사업을 제안한 것이다. 하지만 국내에도 마스크 등 방역 물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 제안이 적절했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과거를 잊지 않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이다. 일본 또한 그런 자세를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일본의 수출 규제 등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한 채 대일 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또 “봉오동전투와 청산리전투의 승리를 이끈 평민 출신의 위대한 독립군 대장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카자흐스탄에서) 드디어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달 말경 공군 수송기를 이용해 홍 장군의 유해를 봉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50여 명만 참석하는 등 최소한의 규모로 치러졌다. 대구에서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지휘하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불참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문재인 대통령#3·1절 기념식#코로나19#홍범도 장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