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안으로는 코로나19 극복,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 이룰 것”
더보기

文대통령 “안으로는 코로나19 극복,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 이룰 것”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1 10:55수정 2020-03-01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이겨낼 수 있고, 위축된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배화여고에서 열린 10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더 많은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실 것이라 믿으며, 반드시 바이러스의 기세를 꺾는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왔다”며 “지난해 우리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목표로,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도 함께 하면 해낼 수 있다는 3·1독립운동의 정신과 국난극복의 저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온 국민이 함께하고 있다”며 “우한의 교민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아산·진천·음성·이천 시민들과 서로에게 마스크를 건넨 대구와 광주 시민들, 헌혈에 동참하고 계신 국민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전주 한옥마을과 모래내시장에서 시작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 곳곳의 시장과 상가로 확산되고 있고, 은행과 공공기관들도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낮춰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며 “대기업들은 성금을 내고 중소 협력업체에 상생의 손을 내밀었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의사와 간호사들이 방호복으로 중무장한 채 격리병동에서 분투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이어지고 있는 응원과 온정의 손길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저력”이라며 “대구시와 경상북도와 함께 정부는 선별진료소와 진단검사 확대, 병상확보와 치료는 물론, 추가 확산의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전방위로 대응하고 있고,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중소기업, 관광·외식업, 항공·해운업 등에 대한 업종별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고,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종합대책’도 신속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예비비를 적극 활용하고 추경 예산을 조속히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고 언급하며 “서로를 신뢰하며 협력하면 못해낼 것이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그것이 진정한 독립이며, 새로운 독립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잠시 우리의 삶을 위협할 수 있지만 우리의 단합과 희망을 꺾을 수는 없다”며 “억압을 뚫고 희망으로 부활한 3·1독립운동의 정신이 지난 100년, 우리에게 새로운 시대를 여는 힘이 되었듯,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 19’를 이기고 우리 경제를 더욱 활기차게 되살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