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佛, 코로나19 확산에 5000명 이상 공개집회 금지
더보기

佛, 코로나19 확산에 5000명 이상 공개집회 금지

뉴스1입력 2020-03-01 00:13수정 2020-03-01 0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5000명이 참석하는 공개집회 금지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는 16건의 신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보고된 직후 이 같이 조치했다.

올리비에르 베랑 보건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비좁은 공간에서 5000명 이상이 집결하는 모든 공개집회를 프랑스 전역에서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말했다.


베랑 장관은 프랑스 내 확진 사례가 총 73건으로 늘었고, 새로운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사망자는 2명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