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감기 증상자 전원 검사… 정부 “4주내 안정 목표”
더보기

대구 감기 증상자 전원 검사… 정부 “4주내 안정 목표”

전주영 기자 입력 2020-02-25 03:00수정 2020-02-25 0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주간 2만8000명 대상 코로나 검사
확진 215명 늘어 833명… 사망 8명
醫協 “중국發 입국 즉각 금지해야”
정부가 대구시민 약 2만8000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대구 지역 방역에 실패하면 사실상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24일 “대구 지역의 감염 전파를 차단해 4주 이내에 조기 안정화를 하는 것이 목표”라며 “대구시민의 협조와 의료인들의 노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진단검사 대상은 앞으로 2주간 감기 증상을 보이는 모든 주민이다. 보건당국은 질병통계를 분석해 검사 규모를 추산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까지 합치면 약 3만7000명이다. 이렇게 코로나19 환자를 찾아낸 뒤 최장 2주에 걸쳐 격리 치료할 방침이다.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바뀌면서 대국민 예방수칙도 변경됐다. 정부는 열이 나거나 기침이 날 경우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또 임신부나 65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정부는 중국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확대에 여전히 선을 그었다. 현재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연락처를 확인하고 자가 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등의 특별검역 절차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대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이제라도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한시적 입국 금지 조치가 즉각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환자는 전날보다 215명 늘어난 833명이다. 사망자는 2명이 추가돼 총 8명이다. 62세, 67세 남성으로 모두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대구시민 검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