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보수우익 언론 “아베, 코로나19 대응 문재인 정부에 배워라”
더보기

日 보수우익 언론 “아베, 코로나19 대응 문재인 정부에 배워라”

뉴시스입력 2020-02-18 11:44수정 2020-02-18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일본보다 중국과의 접촉이 훨씬 더 많아"
"세상 뒤흔든 대형 재난은 정치적 책임으로 이어져"
"민주당 정권, 동일본 대지진으로 몰락해"

보수 우익 성향인 일본의 산케이(産經)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 정부로부터 배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산케이 신문은 ‘모든 재난은 인재다“라는 제목의 구로다 가쓰히로(?田勝弘) 서울주재 객원 논설위원의 칼럼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다음은 구로다의 칼럼 내용.

’한국은 지금까지 코로나19 억제에 성공하고 있다. 비즈니스와 관광여행, 이주 조선족, 유학생 등 중국과의 왕래, 접촉이 일본보다 훨씬 많은 한국이라 잘하고 있다고 해도 좋다. 지난해 많은 사망자를 낸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때의 교훈에 따라 이번에는 처음부터 관민 모두 대대적으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일 수 있다.


한국에서는 우선 TV나 신문 등 언론들이 연일 보도의 절반 이상을 코로나19에 대한 경계를 호소하는데 할애하고 있다. TV는 매시간 주의를 호소하고 전철이나 버스에서도 차내 안내를 통해 ‘예방행동 수칙’을 반복하고 있다. ”예방행동 수칙‘은 ▲ 마스크 착용 ▲ 손씻기 ▲ 기침할 때 소매로 입 가리기 등 3가지.

주요기사

지하철이나 버스 외에 거리 현수막, 아파트 엘리베이터 등 곳곳에 이러한 예방행동 수칙이 붙어 있다. 지하철 승객의 80∼90%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마스크를 싫어해 착용하지 않고 있는 필자를 바라보는 시선은 차갑다.

전국 공통의 상담전화 ’1339‘도 모두 알고 있다. 일본에서는 우한(武漢)에서 철수 귀국 후 격리와 검사를 거부한 사람이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한국에서라면 체포됐을지도 모른다. 거국적 방역 분위기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외출이 줄어들고 거리는 한산하다. 공연 등 각종 모임은 취소되고 식당과 상점의 매출이 격감하고 많은 유치원과 학교가 쉬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장관을 비롯해 모두 노란색 방재 점퍼 차림으로 등장하기 때문에 어딘가 비상시 분위기다. 한국에서는 이전 북한의 재침에 대한 경계가 강했던 시절 관민 일체와 유사한 거국적 분위기가 오랜만에 느껴진다.

알고 지내는 군 출신은 “방역은 군사작전과 같아 전력을 대거 투입해 속전속결로 봉쇄해야 한다. 일본은 병력을 아껴 대응해 실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한국의 문재인 정부는 정치적 절실함으로 인해 특히 코로나19 대책에 주력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민심을 안심시키고 지지를 얻는 것이 절대적 과제였기 때문이다. 또 박근혜 전 정권 때 세월호 침몰 사고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방을 초래했다는 교훈도 있다. 세상을 뒤흔든 대형 재난은 정치적 책임으로 이어진다.

특히 한국인은 ’모든 재난은 인재‘이며 그러한 인재를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은 정치라고 생각한다. 전통적으로 기후 불순이나 전염병을 비롯한 끔찍한 자연재해가 있을 때 ’왕(지도자)의 덕목‘이 요구되는 일이 자주 있었다.

코로나19는 남의 일이 아니다. 일본에서도 민주당 정권의 몰락은 동일본대지진(그리고 원전 사고)이 계기가 되었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아베 신조 정권도 문재인 정권으로부터 배워야 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