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악성SW로 가상화폐 탈취”… 美정부, 北 적시하며 7종 공개
더보기

“北, 악성SW로 가상화폐 탈취”… 美정부, 北 적시하며 7종 공개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국토안보부, 국방부, 연방수사국(FBI) 등 정부기관이 14일 북한이 제재를 피해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피싱 사기, 불법 활동에 사용한 악성 소프트웨어를 추가로 공개했다고 포브스 등 외신이 전했다. 이번 정부 합동 발표에는 7가지 북한발(發) 트로이목마 바이러스 분석 보고서가 첨부됐다. 이 가운데 6개는 신종이고, 1개는 과거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됐던 바이러스의 업데이트 버전이다.

미 기관들은 이 내용을 발표하며 “북한의 악성 소프트웨어(malware attributed to North Korea)를 공개한다”고 표현했다. 미 정부기관은 지속적으로 이런 악성코드의 위험을 공개해 왔지만 특정 국가를 명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포브스는 전했다.

북한의 사이버 범죄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워싱턴포스트(WP)는 15일 ‘미국이 북한에 부과하는 20세기식의 제재는 더 이상 효과가 없다’는 사설에서 서구 국가들이 북한의 계좌를 추적하고 석유, 석탄 등 수출입을 제재하고 있지만 북한은 랜섬웨어 공격 등으로 가상화폐를 탈취하고 블록체인 기술로 자금을 세탁해 추적을 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WP는 지난 3년간 북한의 인터넷 사용이 300% 증가한 점과 최근 4년간 북한이 최소 35개국의 금융기관,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으로 약 20억 달러를 벌어들였다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보고서 내용을 인용했다. 이어 “과거 대북 제재에 대한 접근이 북한을 고립시키는 데에만 한정됐지만 이제 북한 정권은 자신들이 (인터넷을 통해) 국경을 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강조했다.

주요기사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미국 정부기관#북한#악성 소프트웨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