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S홈쇼핑, 몸집 키웠지만 수익성 악화… ‘나홀로’ 영업이익 감소
더보기

GS홈쇼핑, 몸집 키웠지만 수익성 악화… ‘나홀로’ 영업이익 감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2-14 18:11수정 2020-02-14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S홈쇼핑이 지난해 업계 최고 수준 취급액 기록을 달성했지만 영업이익은 1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몸집 키우기에는 성공했지만 수익성은 악화된 것이다. 국내 4대 홈쇼핑업체(GS홈쇼핑, 롯데홈쇼핑, CJ ENM오쇼핑, 현대홈쇼핑)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이 뒷걸음질 쳤다.

GS홈쇼핑은 작년 영업이익이 120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연간 취급액은 4조2822억 원으로 0.8% 증가했고 매출은 1조1946억 원으로 11.3% 늘었다. 모바일 쇼핑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해 연간 취급액을 끌어올렸지만 내수 시장 위축과 보험, 겨울의류 등 고수익상품 판매 부진이 실적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쇼핑 취급액이 2조2946억 원으로 14.3% 성장했다.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3.6%에 달했다. TV쇼핑 취급액은 5224억 원으로 7.4% 감소했다. 특히 연간 기준 모바일이 TV쇼핑 취급액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이에 따라 GS홈쇼핑 모바일앱 다운로드 수는 3500만에 달했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올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비자 니즈를 파악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 소싱을 통해 모바일 중심 성장세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벤처 및 글로벌 브랜드 투자를 통해 뉴커머스 성장 기회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