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코로나19 고비 넘겼다? 섣부른 판단, 시기상조”
더보기

정부 “코로나19 고비 넘겼다? 섣부른 판단, 시기상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4 11:31수정 2020-02-14 1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사흘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고비를 넘긴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아직 섣부른 판단을 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브리핑에서 ‘고비를 넘겼는지, 전망을 말해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다행히 며칠 동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 않은 점은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춘절 이후 제한됐던 중국 내에서의 이동이 허용돼 이동이 대규모로 이뤄지고 있다”며 “그로 인해 중국에서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는 지를 면밀하게 살펴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발생 상황, 속도, 앞으로의 경향을 종합적으로 따져봐야 한다. 국내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환자, 우리가 대비하고 있는 상황 등을 종합적 고려해서 앞으로의 전략을 판단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재로써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악의 경우까지 염두에 두고 최선의 방어태세를 갖추는 것이 보건당국이 취해야 할 태도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