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차 귀국 우한교민 진단검사 전원 ‘음성’…15일 퇴소
더보기

1차 귀국 우한교민 진단검사 전원 ‘음성’…15일 퇴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4 11:05수정 2020-02-14 1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원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입국한 1차 이송 교민 전원이 15일 정상 퇴소한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던 1차 우한 귀국 교민들에 대한 최종 퇴소 전 전수진단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서 내일 차질 없이 퇴소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임시생활시설에서 당국의 엄격한 방역지침에 잘 따라주신 교민들과 시설에서 여러 가지로 교민들을 지원해주셨던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무엇보다 충남 아산시민과 충북 진천군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에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1차와 2차 전세기로 귀국한 교민들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분산해 14일간 격리 생활하도록 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 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퇴소 전 1339콜센터와 보건소 이용 등 보건교육을 받는다.

퇴소 이후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2~3차례 안부를 확인하는 등 사후지원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새로운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금껏 발생한 코로나19 국내 환자는 총 28명이며, 이 중 7명이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병원에 입원해 관리 중인 환자는 21명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