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종차별 논란’ KLM 네덜란드항공, 고개 숙여…“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
더보기

‘인종차별 논란’ KLM 네덜란드항공, 고개 숙여…“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

뉴시스입력 2020-02-14 10:57수정 2020-02-14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LM, 14일 기자간담회 열고 사과문 낭독 진행
"승무원 개인 실수지만 가볍지 않은 실수" 사과
"불편 겪은 승객과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과"

최근 한국인 탑승객에게 인종차별적 대우를 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KLM 네덜란드 항공이 14일 국내에서 사과했다. KLM의 국내외 경영진은 두 손을 맞잡고 고개를 숙이며 해당 항공편의 탑승객들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KLM은 이날 오전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기욤 글래스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본부장(사장), 이문정 한국 지사장, 크리스 반 에르프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영업 상무, 프랑수아 기우디첼리 아시아퍼시픽 사업 개발 담당이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어두운 계열의 정장을 입고 등장해 사과문 낭독 내내 굳은 표정으로 선 채로 두 손을 맞잡고 있었다. 글래스 사장은 사과문 낭독을 통해 “먼저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및 공지와 관련해 승객 여러분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친 데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은 KLM의 정해진 정책은 아니다”라며 “이러한 결정은 항공기 승무원에 의해 결정됐으며, 이에 대한 공지는 한글로만 안내됐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글래스 사장은 또한 “이것은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으나,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 저희는 일부 승객을 차별적으로 대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거듭 사과했다.

KLM은 이번 사건을 본사 임원진에게 보고하고 내부적으로 경위 조사 중이며, 모든 승무원을 대상으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은 허가되지 않는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글래스 사장은 “향후 인천으로부터 출발 및 도착하는 전 승무원 브리핑 시간을 통해 해당 내용을 강조할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해당 항공기에 탑승해 불편을 겪은 승객 여러분과 정신적 피해를 겪었을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사과문 낭독을 마친 이들은 다 같이 한 차례 10여초 동안 90도 가까이 허리를 숙이며 사과했다. 천천히 고개를 든 이들은 다시 한 번 다 함께 허리를 숙이며 사과의 뜻을 강조했다.

앞서 KLM은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인천행 KLM 항공편에서 기내 화장실 문에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문구를 적은 종이를 붙였다. 이를 발견한 한 한국인 탑승객이 사진을 찍자 기내 부사무장은 사진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탑승객이 왜 한국어로만 문구가 적혀 있느냐고 묻자 KLM 측은 “잠재 코로나 보균자 고객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결정된 사항”이라고 답했고, 뒤늦게 영어 문구를 밑에 적어 넣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해당 탑승객은 이 같은 상황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고,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며 논란이 커졌다.

이에 국토교통부도 지난 13일 단호히 대처할 계획이라며 “기내 화장실에 한국어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로 표기하는 등 차별적 조치를 취한 KLM 항공사에 엄중히 경고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공식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