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당명 불허’ 선관위 항의 방문…“무엇이 두렵나”
더보기

안철수, ‘당명 불허’ 선관위 항의 방문…“무엇이 두렵나”

뉴스1입력 2020-02-14 10:55수정 2020-02-14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2.14/뉴스1 © News1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했다.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까지 선관위가 당명 사용을 재차 불허하자 이에 대한 항의 성격이다.

앞서 선관위는 ‘안철수신당’의 경우 ‘안철수’라는 정치인의 이름이 직접 들어가 후보 선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사용을 불허했다. 또 ‘국민당’은 기존 정당인 ‘국민새정당’의 당명과 유사해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사용을 불허했다.

국민당 측에서는 선관위의 이같은 행위가 안 위원장의 창당 작업을 노골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라는 지적이다.


안 위원장은 “쓴웃음만 나온다.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런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떠한 방해가 있어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함께 자리한 권은희 창준위 부위원장도 “선관위는 국민당에 대해 유사명칭이라고 판단한 구체적인 기준을 요구하는 질의에 제대로 답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 선관위에 구체적인 이유와 근거에 대해 다시 한번 요구하고, 잘못된 보완요구에 대해 스스로 정정할 기회를 드리도록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면, 안 위원장 측은 이날 오전 선관위가 ‘국민당’을 불허한 만큼 신당의 당명을 다시 ‘국민의당’으로 접수했다.

장환진 국민당 창준위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창당 절차를 밟아야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당명 변경 플랜(PLAN·계획) B를 가동할 수 밖에 없었다. 인지하기 쉬운 국민의당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