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계 모바일박람회 MWC 33년만에 첫 취소
더보기

세계 모바일박람회 MWC 33년만에 첫 취소

곽도영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당초 24~27일 바르셀로나 개최 예정
갤S20 국내 출시행사도 안 열기로
이달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전격 취소됐다. 행사가 사전 취소된 것은 1987년 첫 개최 이후 33년 역사상 처음이다.

12일(현지 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달 24∼27일로 예정돼 있던 MWC 2020은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결정으로 열지 않기로 했다. 이날 존 호프먼 GSMA 회장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국제적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GSMA는 행사를 유지할 수 없게 됐다. 바르셀로나와 개최국 스페인의 안전을 고려해 MWC 2020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각국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관람객 10만여 명이 모이는 MWC는 해마다 화웨이 등 중국 ICT 기업이 대거 참여하는데 올해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지목돼 각국에서 우려가 제기돼 왔다. 앞서 LG전자와 에릭슨, 엔비디아, 아마존, 소니 등이 이미 불참 의사를 밝혔다.


한편 13일 국내 이동통신 3사도 이달 27일로 예정된 갤럭시S20의 사전 개통일에 맞춘 출시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우려가 큰 상황에서 현장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무리라고 판단해 출시 마케팅은 온라인으로 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코로나19#이동통신 박람회.mwc 2020#행사 취소#갤럭시s2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