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와대앞 장기점거 불법 천막 모두 철거
더보기

청와대앞 장기점거 불법 천막 모두 철거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교조-한기총 등 자진 철거 않자
서울시, 행정대집행… 충돌은 없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 설치된 보수와 진보 등 9개 단체의 집회 천막과 물품들을 종로구청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강제 철거하고 있다. 서울시는 그동안 이들 단체에 자진 철거를 요청해왔지만 받아들이지 않자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서울시가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 설치된 집회 천막들을 13일 새벽 모두 철거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 25분부터 1시간여 동안 청와대 앞 효자로 도로와 인도를 무단 점유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국가보안법철폐긴급행동 등 9개 단체의 천막 11동과 의자, 매트 등 집회물품을 철거하기 위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행정대집행에는 종로구청 및 용역업체 직원 500여 명과 트럭 17대, 지게차 2대가 투입됐다. 물리적 충돌과 응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경찰 1000여 명, 소방관 100여 명도 배치됐다. 대집행 과정에서 일부 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기도 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약 1억 원에 달하는 대집행 비용을 각 집회 주최 측에 청구할 방침이다.

청와대 인근에서는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 등을 요구하는 진보단체들이 장기농성을 해왔다. 범투본, 한기총 등 보수단체들도 지난해 10월부터 이곳에서 장기 집회를 열어왔다.


시는 그동안 자진 철거를 요청해왔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강제 철거하겠다는 내용의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5차례 보냈다. 하지만 집회 주최 측이 응하지 않아 대집행을 실시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다수가 모이는 집회를 자제하는 분위기도 대집행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청운동, 효자동 등 인근 주민들은 그동안 청와대 앞 집회 현장의 소음 등으로 불편을 호소해왔다. 국립서울맹학교 학부모들은 지난해 12월 “마이크, 확성기 등을 사용하는 집회 소음 때문에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청각, 후각을 이용해 거리 환경을 익히는 보행수업을 수개월째 받지 못하고 있다”며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주요기사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청와대#서울시#집회#불법 천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