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 광화문광장, 경복궁앞 사직로 유지
더보기

새 광화문광장, 경복궁앞 사직로 유지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재구조화 사업 일부 수정… 전면 보행화는 단계적 추진
4월부터 집회시위 때도 버스 운행… 월대 복원, 문화재청과 협의 후 결정
경복궁과 광화문광장 사이에 동서 방향으로 뻗은 사직로는 현재처럼 유지되고 광장의 전면보행화는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올 4월부터 광화문광장 일대에 버스 노선을 신설해 집회나 시위가 열려도 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설문조사 등 시민소통 결과를 담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추진 방향을 13일 일부 공개했다.

서울시는 당초 차로인 사직로 일부 구간을 광장으로 바꾸고 그 대신 정부서울청사를 우회하는 U자형의 도로를 만들기로 계획했다. 하지만 교통 정체가 심화될 것으로 우려돼 현재 노선을 유지하기로 했다. 월대(月臺·궁궐의 중요한 건물 앞에 놓이는 넓은 대) 복원은 당장 결정하지 않고 문화재청의 발굴 조사와 논의를 거쳐 시기와 방법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방안은 정부서울청사의 부지를 일부 저촉하면서 U자 도로를 만드는 방안이라 행안부와의 협의가 절대적으로 필요했다. 이번에는 해당 부지를 저촉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세종대로 설계안은 세종문화회관 앞쪽 일부 구간을 광장으로 편입시키는 ‘서측 편측광장’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서울시가 실시한 2차 시민대토론회에서 참석 시민 64.9%가 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주말마다 열리는 집회 및 시위로 모든 차로가 통제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겪었던 불편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올 4월부터 세종대로 동쪽 차로에 가변식 이동시설을 설치해 양방향으로 버스가 다닐 수 있도록 하고 집회와 시위가 잦은 주말에 운행하는 버스(8002번)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 버스는 상명대와 경복궁역, 필운대로, 자하문로 등을 오가는 노선이다. 종로11번 마을버스는 집회나 시위로 삼청동 입구가 통제될 때 삼청공원과 안국역, 운현궁까지 노선 일부를 변경해 지하철 환승 등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집회 참여자의 안전을 위해 광장과 세종대로가 만나는 부분에 차단시설도 설치한다.

또 녹색교통진흥구역 정책과 연계해 광화문광장 일대 교통수요 관리도 병행한다. 전체 교통량 가운데 46%가 단순 통과 차량인 만큼 세종대로 등 8개 도로 12.4km 구간을 재편해 차량이 다른 곳으로 우회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는 한편 인근 주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주민과 전문가 등이 참여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개정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이 TF는 지난달 자정부터 해뜨기 전까지 옥외 집회나 시위를 제한할 수 있다는 내용 등이 담긴 건의안을 마련했고 내부 논의 등을 거쳐 국회에 건의할 계획이다.

김은희 걷고싶은도시만들기시민연대 정책연구센터장은 “다양한 도시공간 재편과 도심 혼잡통행료 부과 등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계획이 마련돼야 한다”며 “앞으로 보다 더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이 도출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서울시#광화문광장#재구조화 사업#사직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