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대 대한민국임시정부 문건,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
더보기

동아대 대한민국임시정부 문건,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

강성명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대가 소장한 대한민국임시정부 문건이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동아대 석당박물관은 ‘대한민국임시정부 특발, 추조, 편지 및 소봉투’ 1건 5점이 국가등록문화재 제774-3호로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유물은 독립운동가 이교재 선생(1887∼1933)이 임시정부로부터 수령한 문건이다. 임시정부 활동을 위한 지원금을 요청한 내용과 사망한 독립운동가에게 조의를 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1931년 만주사변 발발 뒤 국제정세 대변동으로 독립운동에 호기가 왔다고 판단한 임시정부가 재정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세운 자금 조달 계획과 실행 방법을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사료로 평가받는다.

주요기사

김기수 석당박물관장은 “이번에 등록된 유물은 독립운동 자금을 모으기 위해 발송한 사료로서 독립운동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가치가 높다”며 “이외에도 석당박물관은 안중근 의사와 이준 열사 유묵 등 순국선열과 관련된 유물을 전시하고 있다”고 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대한민국임시정부 문건#국가등록문화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