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확진환자 의료진 “신종 코로나 에이즈·말라리아 치료제 투여 고려”
더보기

확진환자 의료진 “신종 코로나 에이즈·말라리아 치료제 투여 고려”

뉴시스입력 2020-02-11 10:23수정 2020-02-11 10: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칼레트라·클로로퀸 등 1차 사용권고…수일 내 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환자 의료진들이 “(환자 치료에)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와 말라리아 치료제 등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중앙임상태스크포스(TF) 방지환 팀장(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11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중앙임상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중앙임상TF는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Kaletra)와 말라리아 약제인 클로로퀸(Chloroquine) 또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을 1차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치료제로 언급한 리바비린이나 인터페론 등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많기 때문에 1차적으로 권고하지는 않기로 했다.

주요기사

방 팀장은 “일부 환자의 경우 항바이러스제 투여없이 자가면역으로 치유 가능하다는 점은 확인했다”면서도 “고령자,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 중증 환자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좀 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수일 내에 항바이러스제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