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확진환자 신상털고 가짜뉴스까지… 자진신고 위축땐 방역 구멍
더보기

[단독]확진환자 신상털고 가짜뉴스까지… 자진신고 위축땐 방역 구멍

고양=이미지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3번째 확진환자 전화 인터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 환자인 한국인 남성 A 씨(54)는 29일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토로했다. 확진 판정 후 자신과 가족을 향한 지나친 ‘혐오 여론’ 때문이다. A 씨는 26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20일 입국 후 서울, 경기 일원을 돌아다니다 25일 보건당국에 이상 증세를 신고했다. 이 때문에 ‘안일한 슈퍼전파자(병을 널리 퍼뜨리는 환자)’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에도 병원을 찾은 사람들을 타깃으로 무차별 신상 털기가 이어지면서 의심환자들이 정보 제공을 꺼리는 등 자진신고를 위축시키는 부작용이 나타났다. 그럼에도 최근 우한 폐렴과 관련해서는 비판과 신상 털기를 넘어 가짜뉴스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 3번 환자 “감염 사실 일부러 숨긴 것 아니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27일 A 씨의 국내 행적을 공개했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국민의 알 권리 보장 차원에서 정부는 감염병 환자의 정보를 제한적으로 공개할 수 있다. 하지만 이후 A 씨의 개인 신상을 둘러싸고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온라인상에 무작위로 유포됐다. “감염 사실을 알고도 숨겼다”며 비난이 쏟아졌고 지역 온라인 카페에는 A 씨 모친의 자택 주소까지 공개됐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A 씨는 “중국에서 의류 도매점을 함께 운영하는 중국인 여성이 성형수술 받는 걸 도와줬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입국 직후부터 마스크를 썼던 것에 대해서는 “열과 기침이 없어서 감염된 줄 몰랐고 오히려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썼다”며 “감염을 숨기려고 쓴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터넷에 어머니 집 주소까지 공개돼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29일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격리병실의 폐쇄회로(CC)TV에 찍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3번째 환자 A씨(54). 명지병원 제공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환자와 의료진, 병원에 대한 과도한 신상 털기와 가짜뉴스로 당사자들이 곤욕을 치렀다. 실제로 환자 정보를 유출한 경찰과 공무원은 처벌을 받았고, 허위 소문으로 인해 당사자는 물론이고 지인들까지 피해를 봤다. 과도한 신상 털기나 환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는 의심환자들의 신고 의지를 위축시킬 수 있다. 특히 비슷한 상황이 반복되면 보건당국에 대한 일반인의 불신도 커질 수밖에 없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국가 방역망이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자진신고가 위축되면 자칫 방역망의 구멍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미흡한 정보와 부실 조사도 원인

메르스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확진 환자를 향해 혐오 여론이 고조되는 원인은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정보가 불충분한 탓이 크다. 불안감이 커지는 것에 비해 정확한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시민들이 인터넷 검색에 매달리고 급기야 직접 정보를 찾아 나선다는 것이다.

실제 세 번째 환자가 발생했을 때 보건당국은 성형외과와 편의점 등 일부 행적만 공개했다. 보다 자세한 정보를 원하는 여론이 많았지만 보건당국은 ‘체류 시간이 길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다른 장소를 밝히지 않았다. 뒤늦게 29일에야 기존에 언급하지 않았던 식당 2곳의 상호를 공개했다. 두 곳에서 밀접 접촉자가 나왔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뒤늦은 정보 공개가 오히려 불신만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환자 책임론도 제기한다. 질본은 3번 환자 A 씨의 접촉자 수를 74명으로 발표했다가 29일 95명으로 정정했다. 증상 발현 시간이 22일 오후 7시에서 오후 1시로 조사됐기 때문. 6시간 당겨지면서 접촉자 수도 늘어난 것이다. 혹시나 전파 가능성이 있는 접촉자 21명이 아무 관리 없이 지역사회에 노출됐던 셈이다. 보건당국의 조사가 부실했다는 지적과 함께 A 씨가 정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동시에 나오는 이유다.

고양=이미지 image@donga.com / 강동웅 기자
#우한 폐렴#코로나 바이러스#3번 환자#환자 혐오#신상털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