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스크 쓴 文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조치하라”
더보기

마스크 쓴 文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조치하라”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0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한폐렴 대응 국립중앙의료원 방문… 손 소독하고 의료진과 악수도 생략
시진핑에 “지원 아끼지 않을것” 서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정기현 원장(왼쪽)의 안내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정부는 과하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선제적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며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국민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세 가지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선제적 조치와 함께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치료하는 조치들을 빈틈없이 취하고 이런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현장에 도착해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의료진과의 악수도 생략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생일 축하 서한을 받고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대응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수습을 기원한다. 우리 정부도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답신을 보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반기로 예정된 시 주석의 방한 일정과 관련해선 “이번 사안이 (시 주석) 방한과 직접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우한 폐렴#시진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