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의료원 방문한 文대통령, ‘신종 코로나’ 현장 점검 [청계천 옆 사진관]
더보기

국립중앙의료원 방문한 文대통령, ‘신종 코로나’ 현장 점검 [청계천 옆 사진관]

박영대기자 입력 2020-01-28 12:38수정 2020-01-28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선별진료소 대기실 앞에 설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선별진료소 대기실에서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음압 격리병동 앞에서 고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대응TF 팀장으로부터 병동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연휴 이후 첫 일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약 45분간 국립중앙의료원에 머물며 의료진을 격려했다. 보통 현장 방문 때와 달리 의료진과 악수 및 신체 접촉은 없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를 받는 곳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참모들과 점심을 겸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책회의를 청와대 관저에서 열었다. 이 회의 이후, 우한 지역에서 온 입국자 전수조사를 지시하고 대국민 정보공개와 필요시 군 인력 투입까지 지시했다.

주요기사

한편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국가적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는 것과 별도로, 관계된 비서진이 참여하는 일종의 태스크포스(TF)로 청와대 내부 상황반을 구성했다. 상황반은 일일 상황점검과 함께 대통령 지시 관련 정부의 대책 수립 등을 지원한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