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림청, 드론-감시카메라… 산불대응에 ICT 접목
더보기

산림청, 드론-감시카메라… 산불대응에 ICT 접목

정상연 기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년 산불방지 대책 발표
산불진화헬기 등 자원 확충
전문예방진화대 1만명 배치

산림청(청장 박종호·사진)은 변화하는 산불 양상에 따라 2020년도 전국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정보통신기술(ICT) 등 신기술을 접목한 산불예방 △대형산불 위험지역에 차별화된 산림관리 △전력설비 등 새로운 유형의 산불에 대비 △지역공동체와 함께하는 산불대책 추진 △신속하고 체계적인 산불 대응 등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봄은 예년보다 기온이 높은 편이고, 강수량도 다소 적어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봄철 산불 위험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650건의 산불이 발생해 3254ha의 산림이 소실됐으며, 최근 10년 평균 대비 산불 발생 건수는 48%, 면적은 280%가 증가했다.


주요 원인은 폐기물 소각 중에 발생한 산불이 89건으로 53%, 건축물 화재로 인한 산불 확산 건수가 60건, 46%로 각각 증가했다. 특히 산불 발생 면적이 약 3배 증가한 이유는 4월 강원 동해안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2832ha가 일 년 치 전체 피해 면적의 87%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최근 산불의 양상은 입산자 실화나 소각 외에도 풍등 날리기, 불꽃축제, 전기 불꽃(스파크), 주택화재 비화 등 새로운 유형의 산불이 늘어나는 추세다.

산불 발생의 64%를 차지하는 봄철, 입산자 실화나 소각으로 인한 산불에 대비해 취약지를 중심으로 한시적 입산 통제를 강화하고, 인력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는 드론, 감시카메라 등 첨단 ICT 장비도 투입된다.

산림인접지 영농부산물이나 생활폐기물 소각 중에 발생하는 산불 예방은 지역주민들과 협력해 인화물질 제거 사업을 추진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불법 소각 단속을 한다.

동해안 권역을 중심으로 한 대형산불 위험지역에 차별화된 산불방지를 위해 산불진화용 도로와 방화선 역할을 하는 산불방지 임도를 설치하고 산불안전공간과 내화수림대를 조성한다.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조기 진화를 위해 산불 전문예방진화대 1만 명을 선발해 현장에 배치하고, 야간과 도심지역 산불에 대비해 공중진화대와 산불재난특수 진화대를 광역단위로 운영한다.

또 초대형 헬기 2대를 강원 영동과 영서 지역에 각각 배치해 대형 산불에 대비하고 지자체 헬기 66대를 골든타임 내 출동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방부, 소방청 등 유관기관을 포함해 총 166대의 헬기가 산불조심기간 중 가동된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공감#공기업#감동경영#산림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