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 연휴, 학습리듬 유지하려면 매일 1, 2시간이라도 공부해야
더보기

설 연휴, 학습리듬 유지하려면 매일 1, 2시간이라도 공부해야

박재명 기자 입력 2020-01-23 03:00수정 2020-01-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능 D-300… 장거리 수능 레이스 시작
“이번 설에는 할머니 집에 가지 않고 집에서 혼자 공부할래요.”

서울에 사는 직장인 홍모 씨(50)는 다가오는 설에 올해 고3이 되는 딸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다. 매년 온 가족이 부산 고향집으로 귀성했지만 올해는 딸이 집에 남아 공부하겠다고 주장한다. 홍 씨는 “딸이 ‘예비 고3에게 설 연휴가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어디까지 맞는 말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매년 설에 홍 씨 가족처럼 예비 고3 자녀가 ‘귀성 거부’ 선언을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교육 전문가들은 굳이 수험생만 홀로 남겨둘 필요까지는 없지만 설 연휴가 1년 수험생활의 ‘시작’인 만큼 이 기간을 충실하게 보내는 것은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설 연휴부터 시작해 올해 고3 수험 일정을 점검해 봤다.

주요기사

○ 학습리듬 유지가 중요

올해 설 연휴의 시작인 24일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1월 19일)이 300일 남는 날이다. 설과 함께 ‘수능 D-300’ 카운트다운이 시작되는 셈이다.

설 연휴 기간에도 너무 늘어지기보다는 틈틈이 공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기존 학습리듬이 깨지면 다시 회복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 하루에 최소 1, 2시간이라도 따로 공부시간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설 연휴는 예비 고3들이 개학 전에 마지막으로 가질 수 있는 여유시간이다. 하지만 친척집을 찾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라 공부에 집중하기가 쉽지 않다. 차분히 집중해야 하는 개념정리보다는 문제풀이, 동영상 강의 시청 등을 하는 편이 낫다.

연휴 기간에 무리한 학습목표를 설정하는 것은 금물이다. 예를 들어 ‘과학탐구영역 인터넷 강의 10개 시청’이나 ‘국어 현대문학 문제집 1권 완독’처럼 실현 가능한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는 게 좋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연초인 설 연휴에 정해 놓은 학습 목표를 달성하면 개학한 뒤에도 공부하는 데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 ‘1년 계획’ 구체적으로 세워야

예비 고3들은 설 연휴 직후 ‘수험생 1년’을 미리 계획하는 게 좋다. 겨울방학과 1학기, 여름방학, 2학기에 각각 무엇을 할지 단계적으로 세분한 학습 계획을 만들어 놓으면 실천하기 훨씬 수월하다. 학습 측면에서는 아직 시간이 많은 만큼 이때 전 과목을 두루 살펴보는 것이 좋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2월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고3 수험생활의 성패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3이 시작되면 중간·기말고사, 모의고사 일정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고사는 올해 6월 4일과 9월 2일 등 두 차례로 확정됐다. 재수생까지 참여해 실제 수능에 가장 근접한 시험인 만큼 이를 토대로 자신의 전국 위치를 확인해 입시 전략을 짜야 한다. 물론 1학기에는 수시전형의 기본이 되는 내신 준비를 철저하게 하는 것 또한 필수다.

9월부터 고3 학생들은 본격적인 수험생이 된다. 9월 7일부터 수시 원서 접수가 시작된다. 적어도 8월부터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위한 자기소개서 작성 및 수정 보완을 하고, 대학별로 필요한 서류를 준비해 놓아야 한다.

10월은 마무리 학습을 해야 하는 시기다. 기존에 풀었던 문제 중 오답을 중심으로 반복 보완 학습을 하는 게 좋다. 수면시간과 식단을 관리해 생활리듬을 수능에 맞추는 것도 이 시기에 꼭 필요한 과정이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설 연휴#예비 고3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