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스턴 심포니 음악감독 안드리스 넬손스 “어릴적 태권도 통해 음악적 집중력 키웠어요”
더보기

보스턴 심포니 음악감독 안드리스 넬손스 “어릴적 태권도 통해 음악적 집중력 키웠어요”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1-22 03:00수정 2020-01-22 0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달 6, 7일 첫 내한공연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BSO) 음악감독 안드리스 넬손스는 “BSO는 지휘자와 서로의 소리에 대한 반응력이 매우 뛰어난 악단”이라고 강조했다. 빈체로 제공
“어린 시절 태권도를 열심히 배웠어요. 시간이 되면 다시 하고 싶어요!”

다음 달 6, 7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첫 내한공연을 지휘하는 음악감독 안드리스 넬손스(42)는 동아일보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한국과의 독특한 인연을 털어놓았다. 옛 소련 라트비아에서 태어난 그는 열두 살 때 트럼펫을 배우면서 음악가로서의 삶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듬해인 1991년 라트비아는 소련으로부터 독립했다. 그가 태권도를 접한 것은 이즈음이었다.

“태권도는 ‘자기 수양’과 ‘집중’에 대한 이해를 넓혀 주었어요. 태권도가 가진 철학과 신비로움에 빠져들었고 ‘명상에 도움이 되는 음악’을 찾기 시작했어요. 그 경험이 지금 제가 지휘하는 음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라트비아라면 떠오르는 지휘 거장이 또 있다. 지난해 11월 30일 타계한 마리스 얀손스다. 넬손스는 17세 때 라트비아 국립 오페라극장의 트럼페터가 됐다. 어느 날 얀손스가 이끄는 노르웨이 오슬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라트비아를 찾았다. 트럼페터 한 사람이 아파서 넬손스가 대신했다. 그는 얀손스에게 지휘자가 되고 싶다고 밝혔고, 2002년 지휘 수업을 받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지휘 커리어를 오페라로 시작할까, 오케스트라에서 시작할까 고민이 많았는데 얀손스 선생은 오페라로 시작하는 게 좋다고 조언하셨습니다. 지휘에 집중할 방법들을 그에게서 배웠어요. 가장 큰 영감과 영향을 주신 분입니다.”

그는 2014년 보스턴 교향악단 음악감독, 2018년 독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의 카펠마이스터(음악감독 격)에 취임했다. 두 대륙의 유서 깊은 악단을 겸직하게 된 것이다.

“두 악단은 공통점도 많습니다. 보스턴 심포니홀이 게반트하우스 옛 콘서트홀을 본떠 지을 만큼 보스턴 심포니는 유럽 전통을 많이 받았죠. 유럽과 미국이 만나는 이 악단의 연주는 독특한 ‘스파크’를 일으킵니다.”

어린 시절 바그너 오페라 ‘탄호이저’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는 그는 “젊은층과 어린이를 위해 동영상 등 미디어 기술을 사용한 클래식 경험을 제공하거나, 공원 등에서 자유로운 분위기의 콘서트를 감상하게 하는 노력은 다음 세대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6일 콘서트에서는 버르토크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과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24번, 라벨 ‘다프니스와 클로에’ 모음곡 2번을, 7일에는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4번과 드보르자크 교향곡 9번 ‘신세계에서’ 등을 연주한다. 14년 만에 내한하는 피아니스트 예핌 브론프먼이 협연한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넬손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