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동·서울역·인사동 오가는 ‘노란버스’ 생긴다…요금은 600원
더보기

명동·서울역·인사동 오가는 ‘노란버스’ 생긴다…요금은 600원

뉴스1입력 2020-01-21 11:15수정 2020-01-21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명동, 서울역, 인사동, N타워, 경복궁 등 서울 도심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기존 시내버스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편리하게 오갈 수 있는 노란색 ‘녹색순환버스’가 첫 시동을 건다.

서울시는 도심 한양도성 내부 녹색교통지역을 달리는 4개 노선의 녹색순환버스 운행을 29일 전면 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개통식이 열리는 29일은 오전 10시 첫 운행을 시작하며, 30일부터는 오전 6시30분(첫차)부터 운행한다.

일일 총 27대 버스가 투입돼 오전 6시30분(첫차)~밤 11시(막차)까지 운행된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 요금(1200원)의 절반인 600원이다. 특히, 같은 번호의 ‘녹색순환버스’끼리는 30분 이내로만 재탑승하면 추가 요금부담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4회까지 무료 환승)


지하철, 시내버스 등 기존 대중교통과의 환승혜택도 그대로 유지된다. 현재 같은 번호의 시내버스 하차 후 재탑승시에는 환승 적용이 안돼 요금이 새롭게 부과된다.

주요기사

시는 우선 CNG 차량으로 운영을 시작하되, 향후 차량 출고와 충전설비 마련시기 등을 고려해 5월까지 100% 저상 전기차량으로 교체, 장애인 이동편의를 높인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작년 12월1일 시작된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으로 연계가 미비했던 구간(종로-중구 등)을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이용수요가 적어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도심 내 순환버스 운행이 어려웠지만,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과태료 수입을 활용해 운영적자를 보전, 운행이 가능해졌다.

현 준공영제 체제에서는 승객수요가 적으면 버스업체에 지급하는 재정지원금 부담이 커져 그동안 도심 순환버스는 운행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아울러, 시내버스(간선·지선·광역·순환) 가운데 기존 남산순환버스 외에는 역할이 미미했던 순환버스 추가 투입으로 도심 내 다양한 통행수요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된다.

4개 노선은 ①도심외부순환(01번) ②남산순환(02번) ③도심내부순환(03번) ④남산연계(04번)이다. 교통카드, 택시, 따릉이 이동 데이터 등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 시민들의 주 활동지역인 업무지구(시청·을지로 일대)와 관광객들의 주 목적지(인사동, DDP, 명동, 남산N타워 등), 고궁(경복궁, 덕수궁, 운현궁 등)을 효과적으로 연결하는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 것이 특징이다.

시는 향후 승객수요, 이동현황, 배차간격 등을 모니터링해 지속 보정·보완할 예정이다. 승객수요에 따른 차량 확대로 도심 내 이동편의 및 도심·부도심 연계 강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박정록 서울시관광협회 부회장은 “도심 내 주요 고궁·관광지·쇼핑을 보다 쉽게 연계하는 순환버스의 도입으로 개별 외국인 등 관광객의 이동 편의증진, 나아가 관광업계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