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부간선도로 위에 주택-공원 들어서
더보기

북부간선도로 위에 주택-공원 들어서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1-21 03:00수정 2020-01-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축구장 4배 면적 콤팩트시티 조성
내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완공 추진
북부간선도로 상부에 축구장 면적 4배의 인공부지가 조성된다. 인공부지에는 주택과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공원 등이 어우러진 콤팩트시티가 만들어진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이 같은 내용의 응모작 ‘연결도시(Connection City)’가 북부간선도로 상부 콤팩트시티(조감도) 국제 공모전에서 당선됐다고 20일 밝혔다.

당선작에 따르면 약 2만7000m²(약 8181평)의 북부간선도로 인공부지 위에 공공주택과 주민 편의 공간이 조성된다. 도로로 단절됐던 지역을 연결하고 소통하는 구조를 만든다는 게 목표다. 인공부지에는 청년 1인 가구, 신혼부부 등이 입주할 행복주택 990가구가 조성된다. 세탁실과 공용 텃밭, 운동공간, 라운지 등 공동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보육 문화 체육 등 생활편의시설(면적 1만1400m²)로 만들어지고 북부간선도로 옆 부지는 청년창업공간과 공유오피스 등으로 구성된 청년창업시설(면적 1만3500m²)로 탈바꿈한다.

당선작은 ‘도로 위 도시’에서 비롯하는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공법도 제안했다. 도로를 감싸는 터널형 복개구조물을 설치해 북부간선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원을 차단한다. 도로에서 발생하는 진동이 주택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브리지 시스템도 적용한다. 브리지 시스템은 도로 위에 일종의 다리를 놓는 방식으로 도로와 건축구조물을 완전히 분리한다.


서울시는 올해 공공주택 지구계획 승인과 실시설계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완공은 2024년으로 예상된다. 당선 팀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당선작을 포함해 수상작은 31일까지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볼 수 있다.

주요기사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서울시#북부간선도로#컴팩트시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