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근서 트레킹 전남 교사팀 “당시 커다란 눈덩이 계속 굴러떨어져”
더보기

인근서 트레킹 전남 교사팀 “당시 커다란 눈덩이 계속 굴러떨어져”

무안=이형주 기자 입력 2020-01-20 03:00수정 2020-01-20 0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기인 1월에 이례적 폭설” “눈사태가 나기 5초 전에 하얀 (눈)먼지가 내려왔습니다. 그러곤 커다란 눈덩이가 산기슭 아래로 계속 쏟아졌어요. 이런 폭설은 정말 이례적입니다.”

17일 오전 10시 반경(현지 시간) 네팔 히말라야 로지(산장)에 도착한 전남도 자연탐구수련원 이정현 주무관(50)은 19일 동아일보에 직접 목격한 현장을 안타까운 목소리로 설명했다. 히말라야 산장은 폭설로 실종된 교사들이 직전에 체류하던 데우랄리 숙소(해발 3200m)과 1∼2km 정도 떨어져 있다. 당시 이 주무관은 도교육청이 주관하는 ‘청소년 미래 도전프로젝트’에 참여해 교사 5명, 학생 14명과 함께 안나푸르나를 등반하고 있었다.

이 주무관은 “2017년부터 해마다 히말라야를 찾았지만 건기에 해당하는 이 시기에 이렇게 눈이나 비가 많이 내린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현지 기상청은 16일부터 이틀 동안 비 소식을 예보했다고 한다.


“16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17일 도반산장(해발 2600m)에서 출발할 때는 눈과 비가 섞여 내렸습니다. 히말라야 산장에 도착할 무렵에는 함박눈이 펑펑 쏟아졌어요. 비와 눈이 오락가락하며 눈이 덩어리로 뭉쳐졌습니다. (사고) 주변은 좁은 협곡인 데다 습기를 먹은 눈이 쌓여 눈덩이 형태로 굴러 떨어지는 눈사태가 일어난 것 같습니다.”

주요기사

경력 9년의 현지 산악가이드인 티왓리 씨(30)는 “한국인 교사 실종 지점도 히말라야 산장처럼 눈사태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동료 가이드에게서 들었다”며 “매년 2, 3월에 한두 차례 눈사태가 발생하는데, 1월에 폭설이 내려 매우 이상했다”고 전했다.

이 주무관은 일행과 함께 히말라야 산장에 도착한 뒤 주변을 살폈으나 눈사태와 폭설 등으로 상황이 좋지 않아 더 이상 등반을 하지 않았다. 산장 주변도 연이은 눈사태로 협곡이 메워져 평지로 보일 정도였다고 한다. 이 주무관은 “눈사태가 계속 이어졌다.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해 철수하겠다는 뜻을 일행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무안=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히말라야#안나푸르나#눈사태#이례적 폭설#교사 실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