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與, 해리스 공개비판 의문…한미동맹으로 북핵 대응해야”
더보기

한국당 “與, 해리스 공개비판 의문…한미동맹으로 북핵 대응해야”

뉴스1입력 2020-01-17 17:02수정 2020-01-17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이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지금은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우리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응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해리스 대사 공개 비판은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남북협력 구상과 관련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크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 대변인은 “자주국가에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비판이지만, 그 기준이 미국과 일본에는 엄하고 중국과 북한에는 그렇지 않은지 의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서는 미국은 물론이고 프랑스와 일본도 우려와 걱정의 시선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민주당이 화를 내야 할 대상을 제대로 찾은 것인지 의아하다”며 “지금 북한은 비핵화 협상을 거부하고 핵보유국이 되려는 의도를 분명히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요구는 물론이고, 문 대통령에 대한 막말과 폭언을 퍼부으며 대한민국 주권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 중국의 사드보복과 대한민국 홀대는 심각한 문제가 된 지 오래”라며 “화를 내려면 잘못한 쪽에 내는 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온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합당한 기준으로 국가 위신을 높여야 할 것”이라며 “비굴한 모습을 보인다고 북한이 핵을 포기하리라 생각하는 것은 망상과 같은 상상에서나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