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해리스 발언 부적절…남북협력, 정부 결정 사안”
더보기

靑 “해리스 발언 부적절…남북협력, 정부 결정 사안”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7 16:46수정 2020-01-17 1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뉴시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 구상에 대해 경고성 발언을 한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의 발언이 “부적절 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남북협력과 관련된 부분은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우리 정부가 공식화한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추후 유엔이나 미국 독자 제재를 촉발시킬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한미워킹그룹을 통해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제재 대상 국가와 거래하는 제3국 정부, 기업, 개인에 대한 제재) 대상이 될 수 있음을 밝힌 것이다.

주요기사

해리스 대사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지속적인 낙관주의는 고무적”이라면서도 “낙관론을 행동에 옮길 때는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말해 왔다”고 했다. 독자적 남북 협력 구상을 밝힌 문 대통령의 신년 회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