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법무부, 코미 前FBI국장 수사…“기자에게 정보유출”
더보기

美법무부, 코미 前FBI국장 수사…“기자에게 정보유출”

뉴시스입력 2020-01-17 11:58수정 2020-01-17 11: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와 앙숙…2년 반도 더 된 기사 문제 삼아

미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앙숙’인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상대로 기밀 유출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치적 동기가 있는 수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조사에 정통한 인물들을 인용, 워싱턴 연방검찰이 ‘기자들에 대한 기밀정보 유출 여부’와 관련해 코미 전 국장을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수사는 지난 2017년 4~5월 작성된 NYT 및 워싱턴포스트(WP) 기사와 관계됐다.

당시 이들 매체는 2016년 대선 기간 이뤄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관련 FBI 수사에 대해 보도했었다. 이메일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클린턴 후보 캠프와 법무부 간 유착이 있었다는 취지의 ‘러시아 정보문건’에 관한 내용이다.


워싱턴 연방검찰은 해당 보도들과 관련, 코미 전 국장이 기자들에게 이메일 스캔들 수사에 관계된 세부 정보를 불법 유출했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수사는 최근 몇 달 동안 진행됐다고 한다. 그러나 보도가 나온지 2년 반 이상이 지난 시점에서 코미 전 국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면서 수사에 정치적 동기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NYT는 “일반적으로 검사들은 오래된 기밀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 개시를 꺼린다”며 “시간이 경과하면 증인들의 기억이 흐려져 이같은 사건을 계속 (수사)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오래된 정보 유출 사건의 경우 이미 정보가 유출됐기 때문에 추후 이에 대해 거론해온 이들이 추가 유출 시비에 휘말릴 수 있고, 사건 수사가 오히려 국가안보에 해를 입힐 수 있다는 게 NYT의 지적이다.

코미 전 국장은 미국 대선을 목전에 둔 지난 2016년 10월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재수사를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인물로 평가된다.

그러나 그는 지난 2017년 5월 돌연 경질됐는데, 클린턴 전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에 소극적이었고 FBI 수장직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였지만 실상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직접적 원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NYT는 “조사의 시기는 해당 조사가 최소한 부분적으로 정치적 동기에 의해 이뤄졌는지 의문을 제기한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 당국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기쁘게 하기 위해 코미 전 국장을 ‘본보기’로 만드는 데 관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