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박형철 “울산지검에 경찰 영장 관련 전화”
더보기

[단독]박형철 “울산지검에 경찰 영장 관련 전화”

신동진 기자 , 황성호 기자 , 조건희 기자 입력 2020-01-17 03:00수정 2020-01-17 1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여 안했다는 靑해명과 다른 진술… 檢, 경찰청 전산서버 압수수색 2018년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할 당시 박형철 대통령반부패비서관이 울산지검 핵심 관계자에게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청구해 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한 사실이 16일 밝혀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최근 박 전 비서관으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하고, 조서에 기록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이 2017년 하반기 박 전 비서관을 통해 김 전 시장 측근 비위 관련 첩보 보고서만 경찰에 이첩했을 뿐 이후 경찰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라는 기존 청와대 해명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검찰은 박 전 비서관이 백 전 비서관의 요청을 받고 울산지검에 전화를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해 12월 검찰 조사에서 경찰 수사에 대한 개입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16일 경찰청 전산서버를 압수수색해 당시 청와대 파견 경찰관과 울산지방경찰청이 김 전 시장의 수사와 관련해 주고받은 내부 메신저 대화 기록을 확보하려 했지만 기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지만 황 전 청장이 일정 연기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신동진 shine@donga.com·황성호·조건희 기자


#6·13지방선거#박형철 대통령반부패비서관#김기현 전 울산시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