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과 휴전한 美, EU상대로 관세전쟁 나서
더보기

中과 휴전한 美, EU상대로 관세전쟁 나서

구가인 기자 입력 2020-01-17 03:00수정 2020-01-17 0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對이란 정책 협조하지 않으면 유럽車에 25% 관세부과” 경고
習, 19년 만에 미얀마 국빈 방문, ‘경제영토 확장’ 첫 순방지 택해
15일 1단계 무역합의에 성공한 미국과 중국이 각각 유럽연합(EU)과 미얀마를 상대로 한 경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유럽을 상대로 한 관세 전쟁에 나섰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7, 18일 경제영토 확장 작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를 위해 미얀마를 방문한다.

이날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최근 트럼프 행정부는 영국 프랑스 독일에 대이란 정책에 협조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해 유럽 주요국이 구글, 애플 등 미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에 소위 디지털세를 부과할 뜻을 밝히자 강력히 반발하며 보복 관세로 대응할 뜻을 드러냈다. 수입차 관세는 이 보복 관세의 핵심 카드로 꼽히며 자동차 수출 비중이 높은 독일과 영국에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

지난달 세계무역기구(WTO)는 EU가 유럽 최대 항공기 생산업체 에어버스에 보조금을 지급해 보잉 등 미 항공산업이 피해를 입었다는 미국 측 주장을 받아들여 미국이 에어버스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것을 인정했다. CNBC는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유럽이 미국의 다음번 관세 목표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시 주석은 올해 첫 방문지로 미얀마를 택했다. 국가주석으로는 19년 만의 국빈 방문이다. 미얀마는 일대일로 외에도 미국과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핵심 요충지로 평가받고 있다.

관련기사

미중 무역전쟁으로 지난해 세계 경제가 전반적으로 위축됐지만 베트남, 대만, 멕시코, 브라질 등 일부 국가들은 상당한 이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상대방의 제품을 수입하는 대신 이들 국가의 상품을 수입했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의 대미 무역흑자는 한 해 전보다 약 35% 증가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미국#중국#1단계 무역합의#관세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