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성이 바티칸서 중요한 일 해야”… 교황, 차관급 고위직 첫 여성 임명
더보기

“여성이 바티칸서 중요한 일 해야”… 교황, 차관급 고위직 첫 여성 임명

이윤태 기자 입력 2020-01-17 03:00수정 2020-01-17 0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 교황청의 중심인 국무원 고위직에 사상 최초로 여성을 임명했다. 15일 바티칸뉴스 등에 따르면 교황은 국무원 외교부 제2외교차관에 이탈리아 변호사 프란체스카 디 조반니(67·사진)를 임명했다. 그는 유엔 등 국제기구와 교황청 사이의 관계를 조정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1953년 남부 팔레르모에서 태어난 조반니 차관은 1993년부터 교황청에서 근무했다. 바티칸의 이민·난민 문제, 여성 인권, 지식재산권, 관광업 관련 문제를 주로 담당했다. 그는 이날 “여성에 대한 교황의 관심을 보여준다. 내가 여자라는 사실보다 맡은 일에 집중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진보 성향의 프란치스코 교황은 줄곧 “여성이 바티칸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여성들이 한 걸음 나아갈 때마다 인류 전체가 진보한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기혼 남성에 대한 사제 서품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주요기사
#바티칸#프란치스코 교황#국무원 고위직#여성 임명#제2외교차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