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시 공무원이 정보공개 청구 시민에 압력”
더보기

“부산시 공무원이 정보공개 청구 시민에 압력”

강성명기자 입력 2020-01-17 03:00수정 2020-01-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권-시민단체 비판 잇달아 부산시 공무원들이 정보공개를 청구한 시민단체 회원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6일 성명서에서 “평등, 공정, 정의의 가치를 내세우는 정부에서 정보공개 청구인의 신상과 청구 내용을 다른 기관과 공유하고, 시 정무라인 공무원들이 청구인의 취하를 압박했다는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며 “시는 진상을 조사해 공개하고, 오거돈 부산시장은 공무원들의 정보공개 청구 취하 외압에 대해 시민 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 회원이던 안일규 씨는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와 시를 상대로 오페라하우스 건립 사업과 관련해 정보 공개를 청구했다. 며칠 뒤 시민단체 출신 시 공무원 2명으로부터 취하해 달라는 압력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정치권도 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의당은 “정보공개 청구는 참여민주주의를 위한 기본”이라고 강조했고, 자유한국당은 “시민단체 활동가가 감투를 쓰면서 불의를 자행하는 모습은 관변단체 역할을 하고 있는 시민단체의 현주소를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15일 부산시의회 업무보고에서도 의원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최수영 시 사회통합과장은 “압력을 행사한 건 아니나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조심하고 유의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부산시 공무원#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압력 행사#오페라하우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