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서 욱일기 응원 금지시켜야”…IOC 위원장에 서한
더보기

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서 욱일기 응원 금지시켜야”…IOC 위원장에 서한

뉴스1입력 2020-01-16 13:33수정 2020-01-16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경덕 교수가 바흐 위원장에게 보낸 욱일기에 대한 사례집.(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2020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서 교수는 바흐 위원장에게 ‘IOC가 먼저 모범을 보여달라’는 서한을 보냈다고 16일 밝혔다.

서 교수는 “선수들에게만 정치적 행위를 하지 말라고 할 것이 아니라 IOC가 먼저 모범을 보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모범적인 예시로는 이번 도쿄올림픽때 일본의 욱일기 응원을 IOC에서 공식적으로 사전에 금지시키는 일”이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바흐 위원장은 지난 1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스포츠는 중립적이며 정치, 종교 등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밝히며 경기장, 시상대에서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는 행동 및 시상식을 거부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세부지침서를 공개했다. 하지만 당시 욱일기 사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서 교수는 “일본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다. 이번 도쿄올림픽으로 인해 아시아인들의 마음을 다시금 아프게 하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만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 교수는 이번 서한에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욱일기를 없앤 사례집, 뉴욕타임스에 게재된 욱일기 금지 광고, 욱일기의 역사적 진실을 설명하고 있는 영상 등을 함께 동봉했다.

한편 서 교수는 올해 초부터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저지 캠페인’을 국내외로 펼치기 시작했으며, 현재 중국 및 아시아권 커뮤니티들과 욱일기 응원을 사전에 저지하기 위해 공동 캠페인을 준비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