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통합’ 혁통위, 새보수 ‘당대당 통합’ 주장에 발끈…“해명 있어야”
더보기

‘보수통합’ 혁통위, 새보수 ‘당대당 통합’ 주장에 발끈…“해명 있어야”

뉴스1입력 2020-01-16 12:05수정 2020-01-16 1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형준 혁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3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6/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이른바 보수야권 통합을 위해 구성된 국민통합연대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16일 새보수당의 ‘당대당’ 통합 추진을 놓고 충돌했다.

전날 2차회의에서 새보수당측 제안을 받아들인 일부 위원들이 사퇴하는 등 혁통위 논의를 진전시키려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보수당측에서 혁통위와는 별도로 한국당측에 ‘당대당’ 통합 논의를 제안한 데 대한 반발이다.

전날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과 김은혜 대변인,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 등 3명의 혁통위원이 “총선 출마로 통합 작업에 전념할 수 없다”며 사퇴했다.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혁통위 3차회의에서 새보수당측 정운천 혁통위원은 이에 대해 “혁통위가 국민의 공감을 제대로 받고 대통합을 추진하는 구성체로 출발하는 시점에서 사전 정지작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혁통위가 삐걱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하고자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정 위원은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공동대표가 한국당과 양당간 협의체를 구성하고자 한 것은 혁통위와는 별개로 실질적 (양당통합) 논의를 진행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보수당은 향후에도 혁통위에 참여해 중도보수 세력 대통합을 촉진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근식 전 국민의당 통일위원장은 새보수당의 요구대로 세명이 사퇴를 했지만 정작 새보수당은 한국당과 당대당 통합을 요구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김근식 위원은 “세 분의 사퇴는 새보수당에서 혁통위를 클리어(깔끔하게)하게 시작하기 위해 제시한 의견이었고, 그 의견을 대승적으로 받아 세 분이 사퇴한 것”이라며 “혁통위가 우여곡절 끝에 출범을 앞두고 멀쩡한 세 분의 사퇴를 요구하면서까지 출범했는데, 몇시간이 지나지 않아 대표란 분이 당대당 통합을 하자고 제의하느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은 “(새보수당은) 혁통위에 요구할 건 다 요구하고, 또 돌아서서는 다른 당대표 채널에서 우리 둘만 통합이야기를 하자고 하느냐”며 “세 분이 사퇴한 마당에 다시 또 당대당 통합을 논의 기구를 갖자는 것에 대한 새보수당의 분명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갑산 위원도 “혁통위에 각 정당에서 인원을 파견을 하고 밖에서 다른 이야기를 하면 나무에 올려 놓고 흔드는 꼴이 된다”며 “당대당 통합 이야기는 여기서 해야지 밖에서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정당끼리 하는 일은 숨어서 하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