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검찰,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더보기

[속보]검찰,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뉴시스입력 2020-01-16 11:35수정 2020-01-16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의 지난 울산시장 선거 관련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경찰청 본청 정보화장비정책관실 정보화협력계 서버를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경찰청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되는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주요기사

송 시장 측 캠프 인사였던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은 상대 후보였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 의혹을 문건으로 만들어 지난 2017년 10월께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문모 전 행정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은 경찰로 하달돼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촉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전 시장은 청와대가 송 부시장으로부터 비위 첩보를 받은 뒤 별도로 재가공한 후 경찰로 내려보냈으며, 이후 지방선거를 전후로 여러차례 수사 상황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이 사건을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했다. 이후 지난해 12월6일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 등을 압수수색했다. 송 부시장은 같은날 검찰에 처음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또 지난해 12월18일 국무총리실 민정실을 압수수색했으며, 같은달 울산경찰청과 경찰청 수사국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김 전 시장과 관련된 첩보 생산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