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떡볶이·즉석밥 수출 작년 1억불 넘겼다…미국·동남아서 인기
더보기

떡볶이·즉석밥 수출 작년 1억불 넘겼다…미국·동남아서 인기

뉴시스입력 2020-01-16 11:02수정 2020-01-16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년 전 대비 2배 성장…가공밥·컵떡볶이 등이 실적 견인
"미국 내 즉석밥 수요↑…일본·동남아서 떡볶이 인기 올라"

쌀로 만든 과자나 음료, 전통주 등의 수출 실적이 지난해 1억달러를 넘어섰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가 관세청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 수출 통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쌀 가공식품 수출액은 1억698만4000달러로 1년 전(8931만달러)보다 19.8% 증가했다. 4년 전인 2015년(5536만4000달러)와 비교하면 두 배가량 성장한 것이다.

곡물 가공품 수출액이 6899만7000달러로 가장 규모가 컸다. 국·찌개, 덮밥, 볶음밥 등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게 만든 가공 밥류가 3468만3000달러, 컵떡볶이 등 떡류 수출이 3431만4000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1년 전 대비 증가율은 35.9%, 39.4%로 상당했다.


쌀 음료 수출액이 1467만2000달러로 두 번째로 많았다. 아침햇살 수출액이 1316만3000달러로 대부분이었다. 식혜 수출액 규모는 150만9000달러로 많진 않았지만, 전년 대비 증가율이 19.5%로 비교적 컸다. 전통주 수출액은 1369만6000달러였다. 막걸리가 1220만5000달러로 비중이 가장 컸고, 청주(76만8000달러), 약주(72만2000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수출 규모를 국가별로 보면 미국(3595만달러)에서 가장 컸고, 일본(1614만5000달러), 베트남(1306만1000달러), 중국(784만7000달러), 필리핀(551만1000달러), 홍콩(336만5000달러), 호주(322만8000달러), 캐나다(239만8000달러), 대만(237만7000달러), 네덜란드(192만7000달러), 싱가포르(189만5000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대만에서 54.9%에서 가장 높았다. 이외에 필리핀(39.3%), 호주(27.9%), 네덜란드(27.2%), 싱가포르(26.2%), 베트남(25.2%), 중국(22.9%) 등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미국 내 아시아·중남미계 이주민들 사이에서 단시간 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냉동 볶음밥, 즉석밥 등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시장이 성장했다”며 “한류 문화의 영향이 큰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에선 젊은 층 사이에서 떡볶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에선 주요 수출 업체인 영풍이 ‘요뽀끼’의 단맛을 더해 현지화 전략을 세운 것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베트남에선 프랜차이즈 업체인 ‘두끼 떡볶이’ 열풍이 불고 있다.

쌀 가공식품의 국내 시장도 꾸준히 성장 중이다. 매출액은 2014년 4조2000억원에서 2018년 5조3000억원으로 연평균 6%씩 확대되는 추세다. 같은 기간 가공용 쌀 소비량은 45만7000t에서 56만8000t으로 4년간 연평균 5.6%씩 성장했다. 편의점 등을 통해 소비자 선호가 제품의 품질에 지속해서 반영되고, 이 같은 국내 수요를 기반으로 다양한 쌀 가공식품이 출시된 것이 수출 상품 개발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정부는 분석하고 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쌀 가공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해 지원해 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농식품 수출 ‘스타 품목’ 중 하나로 떡볶이를 지정해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쌀 가공품 수출 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동 브랜드 개발, 상품화 지원, 국내외 박람회 참가 지원, 소비자 체험 행사 확대, 미디어 마케팅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