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킹피해’ 주진모 “언급 여성들께 사죄, 불법촬영 아냐” 고소장 제출
더보기

‘해킹피해’ 주진모 “언급 여성들께 사죄, 불법촬영 아냐” 고소장 제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6 10:55수정 2020-01-16 14: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주진모 씨는 16일 변호인단이 배포한 자료를 통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고 계신 지인들, 저를 아껴준 팬들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스포츠동아DB

배우 주진모 씨가 최근 불거진 휴대전화 해킹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주 씨는 16일 변호인단이 배포한 자료를 통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고 계신 지인들, 저를 아껴준 팬들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씨는 먼저 “두 달 전쯤 해커들이 갑자기 제 실명을 언급하며 메시지를 보냈다. 범죄 행위에 대해 제가 반응하지 않자 그들은 제 여권, 주민등록증은 물론 제 아내와 가족들, 제 휴대전화에 저장된 동료 연예인들의 개인 정보까지 차례로 보내며 저를 몰아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지어 그들은 제 아내에게 이메일을 보내 협박하기에 이르렀다. 이로 인해 제 가족 모두가 고통스러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주 씨는 “협박에 굴한다면, 그들은 계속 저를 괴롭힐 것이라 판단했다. 저와 동일한 방식으로 협박을 받고 있는 다른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침은 물론 추가 범행을 부추길 것이라 생각해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이로 인해 본의 아니게 제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했다.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됐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주 씨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삶을 뒤돌아보고 반성하며 보다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변호인단(법무법인 바른 담당변호사 천재민, 유영석, 강태훈)은 “주 씨를 대리해 해킹 및 공갈의 범행주체에 대해 이날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 이를 다시 배포하거나 재가공해 배포한 자, 주 씨를 마치 범죄자인양 단정하여 그 명예를 훼손한 자에 대해서도 형사고소 조치를 취함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