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동섭 “안철수 복귀 앞두고 손 내미는 정치권 움직임 활발”
더보기

이동섭 “안철수 복귀 앞두고 손 내미는 정치권 움직임 활발”

뉴시스입력 2020-01-16 10:44수정 2020-01-16 1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는 참여할 생각 없어"
"세력통합보다 혁신과 개혁이 우선, 전면적 세대교체"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16일 “야권 통합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오가지만 (안철수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히 못 박으셨다”며 “세력 통합보다 혁신과 개혁이 우선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안 전 대표 복귀를 앞두고 안 전 대표께 손을 내미는 정치권 움직임이 활발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를 타파하고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고 싶어한다. 분열적인 리더십을 교체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며 “참신하고 깨끗한 정치세력을 위해 전면적인 세대교체를 꿈꾼다”고 전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복귀를 기다리는 마음은 십분 이해하지만 과한 예측이 난무하는 상황은 안 된다”며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통합과 국가 혁신과제를 이루는 것이 안 전 대표의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이 안 전 대표의 귀국일에 대해 묻자 “17일에서 21일 사이 아닐까 싶다”고 답했다. 날짜를 좀 더 좁혀달라고 요청하니 “잘 모른다. 하루 전에는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와 소통하고 있는지에는 “당연히 소통하죠”라고 했다.

앞서 기자간담회에서 안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해 통합할 수 있다고 말하지 않았냐고 묻자 “당시 제 취지는 신당 창당이라는 것이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바른미래당을 해체하고 중도개혁에 참여하는 이들의 신당창당인데 이를 오인했던 것 같다”고 정정했다.

안 전 대표의 다음 행보에 대해서는 “옛날의 안 전 대표가 아니다. 강렬한 권력 의지와 8년간 시행착오로 어떤 정치할 것인지 정리된 상황이다. 기대하셔도 좋다”라며 “깨끗하고 국민에 사랑받는 세력이 모여져야지, 그냥 잡탕식으로 구태 정치인을 모아놓은 세력이 과연 집권하겠나”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