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떳떳하게 일해 돈 벌어”
더보기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떳떳하게 일해 돈 벌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16 09:35수정 2020-01-16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상우.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권상우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권상우를 비롯해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등 영화 ‘히트맨’ 출연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권상우 씨가 700억 원대 부동산 부자라는 얘기가 있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권상우는 “어릴 때 못 살았었는데, 이사를 정말 많이 다녔다. 그래서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그런 영향이 조금 있는 것 같다”며 부동산 부자설을 인정했다.

주요기사


또한 권상우는 평소 부동산 분야에 관심이 많다면서 “저는 가로수길이 (지금처럼) 뜨기 전에 촬영 없을 때 직접 부동산을 다니며 동네 시세 등을 파악했다. (부동산 관련) 동영상을 보는 것도 좋아한다. 다시 태어난다면 건축 설계 관련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어쨌든 제가 떳떳하게 열심히 일해서 돈을 벌었고, 또 자식이 있으니까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에…”라고도 했다.

권상우의 솔직한 답변에 MC김국진은 “보통 700억 대 부자라고 하면 보통 아니라고 하는데, 순수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권상우는 “저는 처음에 땅을 매입해서 오랫동안 보유하고 있다가, 직접 설계사를 만나서 건물을 설계하고 건물이 올라가는 걸 지켜봤다”며 “그 건물에 어머니 생일과 아들 이름을 새겼다. ‘열심히 일했다’는 나만의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