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우슬혜 “연기 때문에 욕먹어…댓글 보고 눈물”
더보기

황우슬혜 “연기 때문에 욕먹어…댓글 보고 눈물”

뉴스1입력 2020-01-16 06:51수정 2020-01-16 0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황우슬혜가 연기를 향한 열정을 내비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황우슬혜는 “연기할 때 발음이 안 좋다고 욕 진짜 많이 얻어먹는다”고 솔직히 말했다.

황우슬혜는 14년째 연기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고. 그는 “14년 동안 하고 있다. 1만 시간은 지났는데 별로 잘하는 것 같지 않고 욕만 먹는다”며 속상해 했다. 이어 작품이 있든 없든 늘 연기 연습을 놓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다작을 했냐”라는 MC 김구라의 질문에 황우슬혜는 “아니다. 많이 했는데 망한 게 많아서 그렇다”고 밝혀 웃음을 샀다. 그는 “대표작이 데뷔작인 영화 ‘미쓰홍당무’다. 그때도 연습하고 있었는데, 연습을 안 했으면 오디션에 통과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황우슬혜는 상처 받은 댓글도 언급했다. 그는 “원래 댓글을 절대 안 본다. 그런데 어쩌다 사진을 눌렀는데 댓글까지 보게 된 거다”고 했다. 이어 “그 댓글이 ‘연기 연습 좀 하고 나와라’였다. 눈물이 나더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황우슬혜는 “연기 선생님이 칭찬을 안 해준다”고 고백했던 바. 황우슬혜의 댓글 에피소드를 들은 출연진들은 “연기 선생님이 쓴 거 아니냐”고 의심해 웃음을 줬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황우슬혜는 ‘짧은 혀’로 권상우와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황우슬혜는 권상우에게 “혀가 짧다고 하던데 저는 몰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발음 안 좋다고 욕 얻어먹는다”며 “혀가 짧은 게 아니라 오히려 혀가 길다”고 고백했다. 권상우 역시 “혀가 되게 두껍고 길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김국진은 “그런 사람들이 입안의 울림이 적은 거다”고 설명했다.

짧은 혀와 발음에 대한 토크가 계속되자 권상우는 “이런 얘기 하지 맙시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주더니, 황우슬혜를 향해 “우리 연기로 커버하자”며 악수를 청해 눈길을 모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