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래대팰·반래퍼 12억, 은마 9억 떨어져야 서울 집값 ‘원상회복’
더보기

래대팰·반래퍼 12억, 은마 9억 떨어져야 서울 집값 ‘원상회복’

뉴스1입력 2020-01-16 06:48수정 2020-01-16 0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서울 집값을 문재인 대통령 집권 초기로 ‘원상회복’ 하려면 강남권 주요 아파트의 경우 현재보다 최대 10억원 이상 집값이 떨어져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 업계와 주요 커뮤니티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집값 ‘원상회복’ 발언 이후 그동안의 집값 상승 폭과 향후 하락 가능성, 추가 규제 등이 주요 관심사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부 지역에선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만큼, 위화감을 느낄 만큼 급격한 가격상승이 있었는데 급격한 가격상승은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정부 들어 아파트값이 수억원씩 단기 급등한 서울 강남권 등을 겨냥해 추가 규제를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다면 서울 집값이 얼마나 떨어져야 ‘원상회복’이 되는 걸까.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3.3㎡ 평균가격은 문 대통령 출범 당시(2017년 5월) 1969만원에서 현재 2908만원으로 939만원 올랐다.

주요기사

© News1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 강남구는 2017년 5월 3.3㎡당 평균아파트값이 3671만원이었는데 현재 5589만원으로 무려 1918만원이 올라 25개 자치구 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이어 서초구가 3443만원에서 5098만원으로 1650만원, 송파구는 2569만원에서 4038만원으로 1469만원이 뛰어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신흥 인기 주거지로 떠오른 강동구,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도 많이 올랐다. 용산구가 2614만원에서 3721만원으로 1107만원 상승해 4위를 기록했고, 강동구(1941만원→3042만원), 성동구(2002만원→3074만원), 마포구(1989만원→3058만원) 등의 순이다.

개별 아파트 단지로 보면 집값 상승 폭에 대한 체감이 더 커진다. 은행권 대출 기준이 되는 KB부동산 시세를 기준으로 강남권과 마용성 지역 등의 주요 단지(전용면적 84㎡ 기준) 시세를 비교한 결과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차’는 2017년 5월말 16억5000만원이던 것이 현재 29억원으로 무려 12억5000만원이 뛰었다.

© News1
서초구 대장주인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도 문 대통령 취임 당시엔 17억원이었는데 지금은 29억2500만원으로 12억2500만원이 상승했다. 바로 앞에 위치한 아크로리버파크 역시 20억원에서 31억7500만원으로 11억7500만원 올랐다. 서초구 반포자이와 강남구 도곡렉슬도 이 기간 10억원 이상 올랐고, 재건축인 강남구 한보미도맨션2차와 은마아파트도 9억원 가량 올라 집값 상승 상위 단지에 이름을 올렸다.

마포구 인기 단지인 마포래미안푸르지오는 현 정부 출범 당시 8억7000만원이던 것이 현재 15억8000만원으로 81% 올라 상승폭 상위 단지로 꼽혔다. 송파구 파크리오(10억3000만원→18억6000만원)는 80%, 성동구 센트라스(7억5500만원→13억5000만원)는 78% 올라 뒤를 이었다.

‘원상회복’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강남권 인기 단지의 경우 지금보다 집값이 최대 10억원 이상 떨어져야 문 대통령 집권 초기 시점과 비슷해진다고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원상회복의 기준을 밝히진 않았다. 국토부 한 관계자는 “집값이 많이 올랐으니 안정화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발언 이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고위 관계자들이 직접 나서 고가 아파트 대출금지 대상을 15억원 초과 단지에서 9억원 초과 단지로 확대하고, 부동산 매매허가제를 도입하는 등의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한 추가 규제 가능성을 내비쳤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언론 인터뷰에서 “부동산을 투기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에게는 매매허가제까지 도입해야 되는 거 아니냐라는 주장에 정부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부동산을 사고파는 것을 정부가 허가하거나 불허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현재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 대출금지를 하고 있는 것을 9억원 초과 아파트로 규제 범위를 넓히는 방안도 전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모든 아파트값을 다 안정화시키는 것은 정책적으로 불가능한 목표”라며 “9억 이상의 고가, 10억 이상의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일부 지역, 강남의 가격을 안정시키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