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 2023년 ‘첫 삽’
더보기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 2023년 ‘첫 삽’

유원모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거장 4곳 신설 사업 ‘예타’ 통과… 호매실∼강남 47분만에 달릴듯 국토교통부는 경기 서남부권의 숙원사업인 신분당선 연장 2단계 사업(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업 첫 관문인 예타를 통과하면서 이르면 2023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현재 서울 강남역부터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 광교중앙역까지 이어진 신분당선을 연장하는 광역철도 사업이다. 사업 구간은 광교에서 호매실까지 9.7km로 정거장 4곳이 신설된다. 총공사비는 8881억 원으로 추산된다.

앞서 신분당선 정자∼수원 사업은 2003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하지만 정자∼광교 구간만 우선 추진되고, 광교∼호매실 구간은 경제성 부족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이 지연돼왔다. 그동안 광교·호매실 지역 주민들은 광교∼호매실 노선 사업 추진을 위해 광역교통시설부담금 4993억 원을 내고 해당 구간의 조속한 착공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을 포함한 후속 절차에 착수해 사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방침이다.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이르면 2023년부터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국토부는 내다봤다.

주요기사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은 강남∼광교 노선과 광교중앙역에서 바로 연결된다.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47분이다. 현재 출퇴근 시 버스를 이용해 걸리는 시간(100분)보다 5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신분당선 연장#예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