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계종 원행 총무원장 “올해는 소통-화합 최우선”
더보기

조계종 원행 총무원장 “올해는 소통-화합 최우선”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징계 승려 사면-北사찰 복원 추진
대한불교조계종이 종단 내부 갈등으로 멸빈(滅빈·승적의 영구 박탈)된 승려에 대한 사면 조치에 나선다.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사진)은 15일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년 종정 하례 법회에서 종단 혼란기에 종단과 다른 견해와 의견을 제기했던 스님들에 대한 대화합 조치를 당부했다”며 “올해는 소통과 화합을 최우선 과제로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조계종에 따르면 1994년 당시 의현 총무원장의 3선을 지지했던 이들과 2018년 설정 총무원장 퇴진을 요구하며 40여 일간 단식하면서 종단 개혁을 촉구했던 설조 스님 등이 포함됐다. 2018년 사태 관련자 50여 명에 대한 중징계는 진행 중인 상태다.


종단의 한 관계자는 “의현 스님이 이미 구제된 상태라 형평성에 문제가 있고, 2018년 징계자들에 대한 조치는 대화합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들에 대한 사면 및 복권은 종단의 국회 격인 중앙종회에 이어 최종적으로 원로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조계종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민간 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주요기사

원행 총무원장은 “장안사와 유점사 등 북한 사찰의 발굴과 복원을 위한 사업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북한 사찰 문화재를 북한 사찰에 모실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6·25전쟁 70년을 맞는 올해 판문점에서 남북 종교인이 함께하는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 정착을 위한 기원대회’도 열 계획이다. 조계종은 국내외에 포교 활성화를 위한 사찰 건립에도 나선다.

3월 말 인도 부다가야에서 첫 한국 사찰인 ‘분황사’ 건립을 위한 착공식이 열릴 예정이다. 세종시 한국불교체험관과 위례신도시 도심 포교당 건립도 추진한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대한불교조계종#원행 총무원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