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김재원 “경찰, 음주 대리운전도 해줘야지” 발언 논란
더보기

한국당 김재원 “경찰, 음주 대리운전도 해줘야지” 발언 논란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경찰이) 주민들 음주운전 대리운전도 해주고 그래야 되는데 음주 단속이나 하고 이러면 안 되지 않습니까”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정책위의장은 11일 자신의 지역구인 경북 의성에서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파출소 지어주게 됐는데, 마찬가지로 경찰관이 요구를 많이 해서 파출소를 지어주는데, 경찰관들이 더 잘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경찰 요청에 따라 지역구 내 파출소를 신설했으니 경찰이 이 지역에선 음주단속을 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다. 음주운전을 두둔한 것은 물론이고 지역 경찰 민원을 수용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경찰에 단속 자제를 압박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다. 김 의장은 국회 예결위원장이던 지난해 8월에는 추가경정예산 심사가 한창인 가운데 술을 마신 채 국회에 나타나 ‘음주 심사’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 의장은 발언이 알려지자 “농촌에는 대리운전 업체가 없어서 경찰이 주민을 태워주는 경우가 많다. 단속만 하면 주민들이 힘드니 더 잘해달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자유한국당#김재원#막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