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타다 고전하는 사이… 마카롱택시 180억 투자 유치
더보기

타다 고전하는 사이… 마카롱택시 180억 투자 유치

곽도영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NHN도 50억원 전략투자 택시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는 최근 NHN으로부터 50억 원의 전략투자를 받아 총 18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리즈A가 수십억 원 규모의 초기 투자임을 감안하면 기대 이상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이다. 최근 타다 등 모빌리티 서비스가 투자 유치에 난항을 겪는 와중에 이뤄진 성과여서 주목받고 있다.

KST모빌리티에 따르면 이번 투자에는 NHN(50억 원), 현대기아차(50억 원) 및 다담인베스트먼트 등 다수 투자사들이 공동 참여했으며 이로써 현재까지 총 230억 원(시드 투자 50억 원 포함) 규모의 누적 투자를 달성했다. 사전 예약 위주로 운영되는 마카롱택시는 기존 택시를 민트색으로 단장하고 무료 와이파이, 유·아동 카시트 등 편의물품과 전문 드라이버를 제공한다. 이번 시리즈A 자금을 발판으로 마카롱택시 대수 및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KST모빌리티와 NHN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PAYCO)’를 우선 도입한다. 이후 목적지나 소비자 생활패턴 정보 등에 기반한 다양한 사용자 맞춤 서비스의 공동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주요기사
#마카롱택시#투자 유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