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제 벽걸이형 에어컨도 말을 알아듣는다
더보기

이제 벽걸이형 에어컨도 말을 알아듣는다

임현석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 2020년형 ‘무풍에어컨’ 공개
“오늘 날씨는” “스마트폰 어디있니”… AI 원격작동에 다른 가전까지 제어
전면 패널 전체 분리로 청소 쉬워져
무풍큐브엔 초미세청정 필터 탑재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모델들이 2020년형 무풍에어컨 ‘갤러리’(스탠드형), ‘벽걸이 와이드’(벽걸이형)를 소개하고 있다. 내부 청소를 손쉽게 해주는 ‘이지케어’ 기능과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음성인식 기능 등을 갖췄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가전 키워드로 인공지능(AI)과 청결 기능 강화를 내걸었다. 이전 가전 설명회 땐 주로 성능 향상에 방점이 찍혔는데, 올해는 ‘사용자 경험’을 전면에 내세운 점이 변화 포인트다. 소비자가 가전을 언제, 어떤 상황에서 쓰는지 연구해서 최적의 해법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1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2020년형 ‘무풍에어컨’과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를 공개했다. 올해 주요 기업의 첫 가전 출시 설명회로 올해 가전 트렌드를 가늠할 수 있는 행사여서 관심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에어컨이 사계절 필수가전으로 자리 잡은 만큼 관리를 더 쉽게 할 수 있고, AI 기능을 통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전엔 스탠드형 에어컨 라인에만 AI 플랫폼 빅스비를 탑재했는데, 올해는 벽걸이형에도 빅스비를 적용했다. 스탠드형이 놓인 거실뿐만 아니라 방에서도 벽걸이형 에어컨을 통해 스마트홈 환경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다.


이날 삼성전자는 방 안에서도 벽걸이형 에어컨을 통해 다른 가전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환경을 시연했다. 음성으로 에어컨을 켜고 끄는 기능과 사용자가 방 안에 있는지 여부에 따라 자동으로 온도 등을 제어하는 기능을 선보였다. 음성 대화를 통해서 날씨나 대기 질을 묻거나 스마트폰 위치도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집 근처에 오면 스마트폰에 ‘팝업창’이 떠 에어컨을 켤 수 있는 ‘웰컴 쿨링’, 대기 질에 따라 저절로 작동하는 ‘인공지능 청정’ 기능 등이 벽걸이형에도 적용됐다.

주요기사

삼성전자 측은 “2년 전 무풍에어컨 갤러리(스탠드형 프리미엄 라인)에 처음 빅스비를 탑재했을 때 조사해 보니 소비자의 70∼80%가 매일 음성을 통해 에어컨을 제어하는 것으로 나타나, 적용군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또 스탠드형인 무풍에어컨 갤러리와 벽걸이형인 벽걸이 와이드의 전면 패널 전체를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밝혔다. 패널과 내부 팬까지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는 의미다. 열교환기를 동결시킨 뒤 세척할 수 있고, 에어컨 가동 후 남아 있는 물기를 건조해주는 3단계 자동 청소 기능을 갖췄다.

이날 공개된 신형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는 99.999%의 초미세청정 집진필터가 탑재된 제품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제품도 AI 기능을 통해 사용자의 위치나 공기 질에 따라 자동 작동하는 기능을 갖췄다.

이재환 삼성전자 가전사업부 상무는 “그동안 성능이나 디자인을 강조했다면, 이번엔 사용자의 행동을 예측하고 패턴을 분석하고 불필요한 조작을 줄이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2020년형 공기청정기는 이날 출시됐고, 무풍에어컨은 17일 출시된다.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냉방면적 및 제품 구성에 따라 345만∼720만 원(설치비 포함)이다. 무풍에어컨 벽걸이 와이드는 98만∼201만 원이다. 무풍큐브 출고가는 면적에 따라 70만∼210만 원이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삼성전자#인공지능#무풍에어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